○ 양평 다대2리, 여주 옥촌2리, 용인 두창1리 등 6개 마을에서 실시

○ 농약ㆍ화학비료 감축, 논에 볏짚환원 등 일정과제 이행 후 인센티브 제공

○ 농업인 자율적으로 환경친화적 농업을 할 수 있는 계기 마련

경기도가 농업·농촌 환경을 깨끗하게 유지하고 토양ㆍ수질 등 생태계 보전을 위한 ‘생태보전농업 실천마을’ 사업을 추진한다.

28일 도에 따르면 이 사업은 농업·농촌 환경의 저해요인으로 작용하는 농약·화학비료 과다 사용과 영농 폐비닐 방치 같은 문제를 마을단위 농업인들이 영농활동을 통해 개선하도록 지원하는 것이다.

먼저 의무과제에 참여한 169개 농가에게는 이행실적 확인 후 연간 50만 원까지 인센티브를 지급한다. 이에 더해 논에 볏짚환원을 하는 119개 농가에게 최대 30만 원을 추가 지급한다. 올해 총 사업비는 1억5천만 원이다.

또 고령농업인이 대부분인 농촌 현실을 감안해 사업의 원활한 추진과 관리를 위해 마을대표와 마을별 2~3명씩의 활동가에게 매월 15만 원씩 관리수당을 지급, 일자리 창출도 도모한다.

참여마을 농가는 일정 과제를 의무적으로 참여해야 하며, 마을 공동과제로 영농폐기물 공동수거, 제초제 미사용 마을안길 잡초제거, 농약 안전사용 교육 이수 등이 있다. 개인과제로는 토양검정을 통한 비료시비처방서 발급·준수, 농경지 주변 잡초제거 및 정리 등이 있다.

도는 올해 양평 병산2리, 용인 두창1리, 광주 유정2리 등 6개 마을을 사업대상으로 선정, 생태보전농업 실천마을 조성에 나선다.

이대직 경기도 농정해양국장은 “생태보전농업 실천마을 조성을 통해 농업농촌을 깨끗하게 유지ㆍ보존하여 농업의 다양한 가치를 도민과 공유할 것”이라며 “향후 농업인 자율적으로 깨끗한 농업ㆍ농촌마을을 조성하고 친환경적인 농업을 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문의(담당부서) : 친환경농업과 연락처 : 031-8008-54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