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bzine_201908_05_theme

경기도농업기술원 소득자원연구소에서는 인삼재배 예정지의 뿌리썩음병 진단 서비스를 7월부터 농가에 제공하고 있다. 인삼 재배예정지의 토양화학성 및 인삼 뿌리썩음병원균의 밀도를 분석하고, 인삼 재배에 적합한 토양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예정지 관리기술 컨설팅도 실시한다.
서비스를 원하는 인삼재배 농가는 소득자원연구소 진단실에 의뢰하면 된다.

글. 안희정 농업연구사 / 경기도농업기술원 소득자원연구소 031-229-6182

■ 인삼 연작장해 원인 뿌리썩음병 조기 진단

경기도농업기술원 소득자원연구소에서는 방제가 어려워 골칫거리였던 인삼 뿌리썩음병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7월부터 인삼재배 예정지를 대상으로 뿌리썩음병 진단 서비스를 실시하고 있다.
인삼 뿌리썩음병은 인삼 연작장해의 가장 큰 원인으로 수량을 30∼50%나 감소시키고 품질 저하에 많은 영향을 미친다.
특히 병이 확산되기 전까지 인삼 지상부에 대체로 증상이 나타나지 않아 조기발견이 어렵고, 발견하더라도 재배 중에 방제가 어려운 병이다. 주 발병 원인균은 실린드로카폰과 후사리움이며 실린드로카폰은 후막포자를 형성해 오랜 기간 토양에 존재하면서 뿌리썩음병을 일으킨다.
인삼 재배적지 진단서비스는 농가가 토양을 채취해 경기도농업기술원 소득자원연구소 진단실에 의뢰하면, 토양화학성 및 뿌리썩음병 주 원인균에 대한 밀도 분석을 통해 인삼재배지로서 적합한지 판단한 뒤 3등급(재배 적합, 가능, 불가)으로 분류하고 진단결과와 함께 토양관리 정보를 농가에 제공한다.
이번 진단 서비스를 통해 인삼 재배예정지 사전진단에 따른 연작장해 경감으로 농가 생산성과 수익 증가와 함께 과학적 진단을 통한 과학영농이 실현될 것으로 기대된다.

진단과정
시료채취 → 병원균 분리 → 핵산추출(DNA) → 결과 해석 → pcr 분석 → pcr 시료혼합

■ 인삼 뿌리썩음병 진단실 운영으로 농가 고민 해결

한편, 경기도농업기술원 소득자원연구소 인삼연구팀은 그동안 다년간의 연구를 통해 인삼 뿌리썩음병의 주 원인균인 실린드로카폰과 후사리움의 밀도를 동시에 진단 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해 2018년도에 특허를 등록했다.
또한 인삼 뿌리썩음병에 길항능력을 가진 미생물을 개발, 특허출원 및 기술 이전을 하는 등의 연구성과를 이뤘다.
현재 인삼 뿌리썩음 병원균을 친환경적으로 방제할 수 있는 길항미생물을 이용한 제제를 개발, 현지 농가에 시험 중에 있으며 미생물이 배양된 퇴비를 실용화 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 중에 있다.
경기도농업기술원 소득자원연구소 박중수 소장은 “인삼 뿌리썩음병 진단실 운영이 인삼 재배농가에 크게 도움이 되어 안정적 인삼 생산이 되기를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인삼농가의 애로사항을 해결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인삼 뿌리썩음병원 진단키트인삼 뿌리썩음병원 진단키트

인삼 뿌리썩음병 길항미생물 현장 시험인삼 뿌리썩음병 길항미생물 현장 시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