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bzine_201806_06_theme

정부가 매월 10일 ‘축산환경개선의 날’로 지정하고, 축산농가가 손쉽게 실천할 수 있는 축사청소 및 주변정리를 일상생활로 정착시켜나갈 예정이어서 귀추가 주목된다. 농협 및 생산자단체가 실시해온 ‘클린UP 축산환경 개선의 날’과 ‘축산농가 청소의 날’을 통합해 축산환경 개선효과를 제고하자는 취지에서다.

글_서상현 기자 한국농어민신문 seosh@agrinet.co.kr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 5월 축산환경 개선을 위해 ‘축산환경 개선의 날’을 지정?운영한다고 밝혔다. 또한 축산환경개선 대상지정 및 컨설팅을 비롯해 축산농가의 환경개선 노력을 지원하기 위한 단기대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르면 농식품부는 축사청소 및 주변경관 개선 등의 관리 상태를 축산농가 스스로 점검할 수 있도록 자가 점검표를 보급한 후 7~8월 일제점검을 실시할 예정이다. 점검표는 소독시설 설치 및 작동상태, 축사·축분 처리시설 주변 정리정돈 상태 및 청소상태, 악취발생 및 위생해충 구제상태, 가축분뇨처리시설 운영상태, 축사내부 청소·소독 상태 등이 주요내용이다.

■ 축사 내·외부 청결, 축사주변 경관 등 점검

일제점검의 경우 축산환경개선 지정농가 등을 우선적으로 점검을 한다. 농식품부가 주관하고 축산환경관리원, 해당지자체 공무원 등이 합동으로 현장을 방문하는 일제점검에서는 축사 내·외부 청결, 축사주변 경관 등 관리상황 전반을 점검한다.
또한 가축분뇨처리를 위한 기계 및 장비, 시설에 대한 관리현황을 집중적으로 점검하면서 개선?권고 등 조치를 취할 계획이다.
이에 앞서 정부는 축산환경개선을 위한 단기대책으로 5월 에 축산환경개선 대상지역을 지정하고 축산환경관리원이 나서서 우선적인 컨설팅 및 합동점검을 추진했다. 즉 악취저감 효율성 제고를 위해 주민들이 민원을 자주 제기해 개선이 요구되는 축산환경개선 대상지역 193개소 중 10개소(시?도별 1개소)에 대한 컨설팅을 실시한 것이다.
컨설팅의 경우 축산환경관리원의 전문인력들이 축산농가에 악취저감 방안 등을 제시하고 광역축산악취개선사업, 신속수거사업 등 정부의 악취저감사업 참여를 유도했다. 또 우선순위 이외 지역에 대해서는 향후 단계별 컨설팅 계획을 수립해 추진할 계획이다.

축사이미지

■ 자발적 악취저감 축산농가 우선 지원

이외에도 단기대책을 통해 축산농가들이 실질적으로 활용이 가능한 축산악취관리 매뉴얼을 마련해 보급했다.
또한 농식품부는 퇴비는 봄철 및 가을철, 액비는 2~3월, 11~13월에 집중 시비토록 하는 ‘경종농가 퇴·액비 살포 행동요령 리플렛’을 제작, 전국의 농축협과 생산자단체 등에 배포한 바 있다. 아울러 부숙 퇴·액비 우수성 홍보, 가축분뇨처리 우수사례 홍보, 깨끗한 축산환경 조성 식목행사 등을 단기대책으로 추진했다.
김상돈 농림축산식품부 축산환경복지과 사무관은 “평상 시 청소 및 주변경관 개선 등 악취저감을 위해 스스로 노력하는 축산농가들이 우선적으로 정부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지원 체계를 개편할 것”이라며 “이와 동시에 ‘축산환경 개선의 날’이 의미 있는 날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관리해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