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bzine_201911_06_theme

농림축산식품부가 구제역·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발생 위험이 높은 10월부터 내년 2월까지 5개월을 특별방역대책기간으로 정하고, 방역대책을 강화했다. 9월 발생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산 방지를 위한 긴 방역조치를 지속 추진함과 동시에 구제역, 조류인플루엔자 발생예방에도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것이다.

글. 서상현 기자 / 한국농어민신문 seosh@agrinet.co.kr

정부가 구제역과 조류인플루엔자 발생 위험이 높은 겨울철을 맞아 전국의 방역역량을 결집해 특별방역대책 추진에 들어갔다.
구제역은 재발방지를 목표로 백신 일제접종과 항체검사 확대, 방역 취약농가 점검 강화, 신형 진단키트 현장 도입 확대 등을 추진하고 있다.
조류인플루엔자는 철새 예찰 확대, 농가별 방역관리카드 운영, 위험농가 사육제한 등 예방조치를 강화했고, 발생 시 강력한 초기 대응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 구제역 특별방역대책

백신접종과 사후관리를 강화했고, 밀집단지 등 취약대상도 집중 점검 중이다. 전국의 소·염소를 대상으로 2회(2019년 11월과 2020년 4월)에 걸쳐서 일제접종을 실시하고, 돼지는 과거 발생 등 취약지역을 중심으로 보강접종을 실시한다.
또, 백신접종 사후관리를 위해 백신항체검사를 확대하고, 백신비축량을 평소 2개월분에서 3~4개월분으로 늘렸다.
아울러 과거 발생농가, 백신 미흡 농가, 밀집사육단지 등 방역 취약대상 173개소를 대상으로 3중 점검체계를 운영 중이다. 1차로 농가가 자체 점검하고, 2차는 지자체, 3차는 농식품부 및 검역본부가 월 1회 점검하고, 도축장 등 축산시설과 출입차량에 대해서도 구제역 검사와 소독설비를 점검하고 있다.
이뿐만 아니라 구제역 혈청형까지 확인이 가능한 신형진단키트의 현장공급도 700개에서 1,500개로 확대했다. 기존에는 구제역 감염여부만 확인이 가능했지만 신형은 혈청형 3종(O, A, Asia1)에 대한 감별과 진단이 가능하다.
구제역 발생 시 신속하게 적합한 백신을 선택하기 위해 백신 항혈청(백신항체를 포함하는 우제류 가축의 혈청)도 확보, 비축하는 등 유사상황도 대비하고 있다.
한편 정부는 거품 섞인 침 흘림, 콧구멍 주변의 궤양, 유두 또는 발굽사이의 수포 등 구제역 의심사례 확인 즉시 가축방역기관에 신고해줄 것을 강조하고 있다.

가축전염병 및 소독

■ 조류인플루엔자 특별방역대책

철새예찰을 강화하는 등 예방적 방역대책을 추진 중이다. 환경부, 지자체와 협력해 철새도래지 96개소에 대한 예찰을 실시하고, 검사물량도 전년 동절기 대비 8% 확대했다.
또, 민관 합동 철새정보망을 구축해 철새 도래 정보와 국내 이동 정보를 상시 파악하고, ‘철새정보 알림시스템’을 운영해 야생조류 조류인플루엔자 항원 검출 정보 등을 실시간으로 가금농가 등에 송부하고 있다.
아울러 야생조류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항원 검출 즉시 해당 철새도래지 출입을 금지하고, 반경 10㎞를 방역지역으로 설정해 21일간 예찰과 이동제한 등의 조치를 할 예정이다.
농가방역관리도 강화한다. 가금농가 4,843호를 대상으로 조류인플루엔자 방역관리카드를 마련해 농가별 취약요소와 현장점검 결과를 관리하고, 오리농가 중 방역미흡농가, 산란계 밀집사육단지 등 방역취약농가 473호에 대해 농식품부가 월 1회 점검하는 등 별도 방역관리를 실시하고 있다.
아울러 산란계 밀집사육단지 진출입로에 통제초소를 운영하고 전통시장 일제휴업·소독의 날을 월1회에서 2회로 방역을 강화한다.
반복 발생, 철새도래지 등 발생가능성이 높은 위험농가를 대상으로 동절기 사육제한(휴지기)를 실시한다. 또, 가금농가에서 조류인플루엔자 발생 시 전국 일시 이동중지, 발생농가 반경 3㎞ 예방적 살처분, 발생 시·군은 7일간 이동제한 등 방역조치를 한다.
한편, 폐사율이 갑자기 증가하거나 산란율 감소, 사료섭취 급감 등의 의심사례가 있으면 방역기관에 신고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