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bzine_201912_02_theme

경기도에서는 2018년부터 ‘경기도 공유농업 지원’사업을 실시하고 있다. 농업인과 도시민을 연계하는 플랫폼 구축 및 운영 지원·조례 제정 등 경기도 공유농업을 활성화하기 위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글. 진학훈 농업인육성팀장 / 경기도청 농업정책과 031-8008-4413

도식1

우리나라의 농업정책은 1980년대까지 식량증산 및 농가부채 문제 해결에 집중했으며, 1990년대부터 농업의 글로벌화가 본격화되면서 경쟁력 제고 중심의 농정이 추진됐다.
2000년대부터는 농업인 경영안정, 농촌개발, 농업의 산업화를 위해 농업인 직접지불제, 재해보험, 농산어촌개발, 농업인복지, 6차산업화, 소비정책 등이 실시됐다.
이런 정책들로 농업의 산업화가 진전되고 생산성이 증가하는 등의 성과가 있었지만, 생산지향의 투자 확대로 공급과잉과 수익성 높은 품목으로 획일화가 진행됐다. 이러한 생산성 증가는 오히려 중소농의 소득하락으로 이어져 도시와 농촌, 농촌 내 격차가 더욱 심화되어 농업의 지속가능성이 약화되고 있다.
한편, 4차 산업혁명이 본격화되면서 플랫폼 구축비용의 감소와 품질 향상에 따라 공유경제에서 새로운 기회가 창출되고 있다. 공유경제의 기본개념은 공급자는 잉여자산을 수요자에게 제공하고 수요자는 공급자에게 대여료를 지급하며, 플랫폼은 양자를 매칭 시켜주는 역할을 할 수 있다.

■ 지속가능한 농업 위해 공유농업 모델 개발

경기도에서는 농업도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응하기 위해 공유경제 기반의 새로운 농정전략을 추진하고 있다. 이를 통해 생산자는 농지·자재·기술 등의 공유를 통해 소득향상과 농업가치를 전파하고, 소비자는 안전한 농산물을 구매할 수 있는 플랫폼을 만들어나가고 있다.
공유농업은 논, 밭, 과수원, 농업시설, 농촌서비스 등 농촌자원을 농업인과 소비자가 공유하여 생산, 체험 등 관련 활동을 함께하는 사회경제적 활동이다.
경기도는 공유농업이 운영될 수 있는 생태계 조성을 위해 공유농업 플랫폼 기업 선정 및 지원, 공동체 네트워크 구축, 브랜드 개발 등을 통해 플랫폼 운영자, 활동가, 생산자, 소비자가 활동할 수 있는 사업모델을 개발해 운영 중에 있다.
생산자는 농지·시설·농촌경관 등 농촌자원을 소비자에게 제공하고, 소비자를 이끌면서 영농·체험활동을 전개한다. 소비자는 영농·체험활동 및 수확물 일부를 영위하고 대신 소정의 기여금을 지급한다.
활동가는 농촌 공유자원을 활용하여 소비자와 생산자의 요구를 융합한 프로젝트를 기획하고, 플랫폼 운영자는 활동가 교육, 소비자-생산자간 협약 지원, 자금결제, 사업홍보 등을 담당한다.

도식1

■ 생산자, 소비자, 운영자 상생 가능

이처럼 공유농업을 통해 소비자는 공동체 활동을 통해 믿을 수 있는 먹을거리와 농촌체험을 얻을 수 있고, 농업농촌과 지역사회에 기여할 수 있다. 생산자는 새로운 소득 창출, 농촌사회 활력 증진의 기회를 얻을 수 있다.
플랫폼 운영자는 경기도의 제도적 뒷받침과 소비자와 농업인의 상호이익을 바탕으로 한 운영으로 사업 지속성을 확보할 수 있게 된다. 경기도에서는 올해 143개의 공유농업 프로젝트를 개설해 운영하고 있다.
대표적인 사례로 친환경꾸러미 슬로우박스 프로젝트의 경우 소비자는 현장에서 농사체험을 하며 수확물을 택배로 받고, 농가는 직거래로 소득을 올릴 수 있는 프로젝트이다.
토종쌀 자급자족 프로젝트의 경우 소비자와 생산자가 토종쌀 생산부터 수확까지 참여하면서 소비자가 수확물을 구매하여 농가소득 향상 및 도농교류에 기여할 수 있는 프로젝트이다.
경기도에서는 공유농업이 확산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설명회·간담회 등을 개최하는 한편, 새로운 사업모델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나갈 계획이다.

  • 친환경꾸러미 슬로우박스 프로젝트친환경꾸러미 슬로우박스 프로젝트
  • 토종쌀 자급자족 프로젝트토종쌀 자급자족 프로젝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