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bzine_202004_03_theme

인구 고령화 문제가 세계적으로 심각한 수준에 이르면서, 2025년 우리나라의 65세 이상 인구가 20%를 넘는 초고령 사회로 진입이 예상된다. 이에 따라 농업의 관점에서 식물이 주는 치유기능을 활용한 ‘치유농업’이 주목받고 있다.

글. 신용주 농촌지도사 | 경기도농업기술원 농촌자원과 | 031-229-5892

■ 치유농업이란?

농업·농촌자원 또는 이와 관련한 활동 및 산출물을 활용하여 국민의 심리적·사회적·인지적·신체적 건강을 도모하는 산업 및 활동을 의미한다.
올해 3월 6일 「치유농업 연구개발 및 육성에 관한 법률」이 국회를 통과했다. 경기도는 이보다 앞서 「치유농업 육성 및 지원조례」를 지난해 11월 제정하였으며, 이를 통해 치유농업에 대한 연구·교육 및 사업 지원의 기틀을 마련했다.
농업의 치유적 기능이 의료, 보건, 복지분야 등과 연계해 경증치매노인, 우울증 환자 및 스트레스에 노출되어 있는 학생 등 국민의 건강증진과 행복한 삶을 위한 제도적 케어로 이어진다면 사회적 재활 비용의 절감과 일자리 창출이 가능하다.
이를 바탕으로 농업인은 치유프로그램 운영에 따른 수익창출과 사회적 기여에 대한 자긍심을 가질 수 있다. 농촌진흥청이 추정한 치유농업의 경제적 가치는 2017년 기준 3조7000억원 규모이다.

■ 경기도 치유농업 연구개발 및 육성 지원

경기도농업기술원에서는 치유농업 모델의 발굴 및 개발을 위해 연구 및 지도부서가 협업으로 현장 확인과 자료 수집을 진행하고 있으며, 시군농업기술센터와 함께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치유농업의 방향성을 찾고 있다.
특히 2019년 10개소, 2020년 10개소의 치유농장을 육성·지원하여 농장에 가장 적합한 치유프로그램 개발을 위해 전문컨설팅을 실시하고 있다. 이를 토대로 농장주는 치유농장의 진화된 운영방법 모색과 시범운영을 병행하고 있다.
치유농업을 발전시키기 위해서는 학교폭력 노출 학생, 노숙인, 장애인, 중독자 등 다양한 치유농업 프로그램 참여자의 체험비용 지원에 대한 검토가 필요하며, 개별 지불비용을 보험 등의 공적 지불체계로 연계하는 방향을 생각해 볼 수 있다.
경기도농업기술원에서는 농장과 요양원, 농장과 병의원 등의 연계를 통한 안정적 수입원 마련 및 치유농장의 전문성 확보를 위한 인증제에 대한 고민과 전문성 있는 교육 실시를 통해 치유농업 분야의 기반을 확보해 나갈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