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bzine_202005_02_theme

경기도에서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진행하고 있는 ‘농농케어’ 사업은 전국 광역단위 최초의
PLS(농약 허용물질목록 관리제도) 대책 및 일자리 창출 사업의 모범사례이다.
지난 4월 기준으로 현재 105명의 먹거리안전관리사를 선발해 도내 농가의 잔류농약검사를 대행하고 있다.

글. 전영철 차장 | 한국농업경영인경기도연합회

지난해 선발된 먹거리안전관리사들이 4,316농가를 찾아 101건의 부적합 농산물을 찾아냈다.

■ 경기도 ‘농농케어’ 사업, PLS 대응 및 일자리 창출

경기도에서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100여 명의 먹거리안전관리사를 선발하여 고령농 등 도내 취약농가 6,000호를 대상으로 올바른 농약사용법 안내와 함께 잔류농약검사를 의뢰하는 ‘농농케어’ 사업을 시행하고 있다.
‘농농케어’ 사업은 전국 최초의 광역단위 사업으로 농업인을 먹거리안전관리사로 선발하여 농업인의 입장에서 안전한 농약사용 및 먹거리 생산에 기여하기 위한 것으로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4억 2,000만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올해 사업시행자는 지난해에 이어 ‘한국농업경영인경기도연합회’가 공모를 통해 선정됐는데, 지난해 4,316농가를 찾아 2,500여 건의 안전성 검사를 시행해 이 가운데 101건의 부적합 농산물을 찾아낸 바 있다.
경기도는 ‘농농케어’ 사업을 통해 잔류농약검사 결과 부적합 농산물에 대한 출하 연기 및 폐기 등의 조치로 먹거리 안전관리를 강화하고 있다. 지난해 PLS 시행 후 도내 농산물 부적합이 2~4배 증가될 우려가 있었지만 시행전 수준을 유지하여 연착륙하는데 기여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 고령·소규모 농가 안전성 검사 대행

대다수 농업인으로 구성된 먹거리안전관리사 선발 역시 투명하게 연초 공모를 통해 연령·농업외소득 규모·운전가능 및 차량보유 여부 등의 평가기준으로 산정된 점수 순으로 선발했다.
선발된 후 상·하반기 각 4시간 이상의 교육을 받은 후 활동하고 있다. 먹거리안전관리사에게는 1회 활동당 5만원의 활동비를 지원하여 일자리 창출은 물론 농업 외 소득을 높이는 데 기여하고 있다.
‘농농케어’ 사업대상은 농농케어 사업에 참여를 신청한 시군의 로컬푸드 매장에 농특산물을 납품하고 있는 농가 중에서 고령·소규모 농가이며, 안전성 검사는 농협식품연구원과 한경대학교에서 담당하고 있다.
사업기간은 올해 말까지로 해당 주무부서는 경기도 농식품유통과 농산물안전관리팀(8008-4471)이다.
이해원 경기도 농식품유통과장은 “지난해부터 농약 허용기준이 강화되어 농업인들의 올바른 농약사용 실천이 중요해졌다”며 “농농케어를 통해 부적합 농산물 차단 등 안전관리에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