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마토 주산지 명성 이끌어가는 '퇴촌면 농업인상담소' 이규용 상담소장

토마토 주산지 명성 이끌어가는 ‘퇴촌면 농업인상담소’ 이규용 상담소장

퇴촌면은 토마토 주산지로 명성이 자자해 토마토가 익어가는 이맘때쯤 소비자들로 문전성시를 이룬다

농업 분야가 심각한 위기에 직면했다는 소리는 경기도 내 지자체들 어디에서나 들을 수 있다. 도시화가 논과 밭을 사라지게 만들어 결국 농업인들의 설 자리마저 빼앗는 상황이 이어지고 있는 것이다. 그나마 광주시는 상수원보호구역 개발제한구역으로 설정돼 도시화의 거센 폭풍을 견뎌내고 있다. 광주 퇴촌면농업인상담소 이규용 상담소장을 만나봤다.

위계욱 기자(농업인신문)

image

광주시 농업의 핵심 지역으로 ‘퇴촌면’을 꼽을 수 있다. 퇴촌면은 토마토 주산지로 명성이 자자해 토마토가 익어가는 이맘때쯤 소비자들로 문전성시를 이룬다. 퇴촌면 농업의 조타수 역할을 도맡고 있는 곳이 있으니, 바로 광주시농업기술센터 퇴촌면 농업인상담소(상담소장 이규용)이다. 지난 2020년 10월 부임한 이규용 상담소장은 퇴촌면 토마토를 한 단계 성장시킨 주역으로 평가받고 있다.

퇴촌면에서 생산된 토마토의 비싼 몸값은 높은 산으로 둘러싸여 있고 중간으로 팔당호가 흐르며 일교차가 큰 탓에 과육이 단단하고 과즙이 풍부하기 때문이다. 특히 모든 농가가 벌을 이용한 수정 재배로 농약을 사용하지 않는데다 그야말로 빨갛게 익은 완숙 토마토만 선별해서 판매하기 때문에 소비자들의인기가 높다. 퇴촌면에서 생산된 토마토 전량은 소비자와 직거래를 통해 판매되고 있다.

이규용 상담소장은 “전량 직거래 판매는 안정적인 판로를 구축했다는 점에서는 장점이지만 유통시장에서 냉정한 평가를 받아보지 못했다는 점은 단점일 될 수밖에 없다”면서 “단순히 ‘직거래로 다 판다’라는데 그쳐서는 안 되고 타 브랜드나 지자체 토마토와 재배 방법, 재배 환경, 품질 등을 냉정하게 따져보고 문제점을 찾고 개선하는 데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농업현장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소통’

원예학을 전공한 이 상담소장은 토마토와 관련해서는 현장과 이론을 완벽하게 습득했다고 자평할 정도이다. 이 상담소장이 분석한 퇴촌면 토마토는 재배 방법, 재배 환경을 지속적으로 개선해 품질을 높이는 데 부단히 노력해야 한다고 진단하고 있다. 그러나 현실에 안주하고 있는 농가들은 관행농법에서 탈피 하는 데 거부감이 강하다.

이 상담소장은 “결국은 농가들을 지속적으로 만나 설명하고 설득하는 방법밖에 없다”면서 “되도록 자주 영농현장을 찾아 농업인들과 소통하는 것이 농업인상담소의 가장 중요한 역할”이라고 말했다.

이 상담소장의 노력 덕분인지 많은 농가 사이에서 변화가 감지되고 있다. 최근에는 이 상담소장의 지도를 받은 한 농가에서 토마토 양액재배를 시작해 높은 소득을 올리는 등 성과를 내고 있다.

이 상담소장은 “영농현장에서 농가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기위해서는 평생 영농에 종사해온 농업인들 수준의 영농지식을 가져야 대화가 가능하고 고충을 이해할 수 있게 된다”면서 “상담소장은 그냥 주어진 역할이 아니라 스스로 쉼 없이 노력하고 연구해야 농업인들과 소통이 원활해질 수 있다”고 말했다.

귀농·귀촌인 늘며 상담 민원도 크게 늘어

광주시농업기술센터는 당초 8곳의 농업인상담소를 운영해 왔으나 최근 4곳으로 감축, 운영키로 하면서 이 상담소장은 퇴촌면에 이어 남종면까지 담당 지역이 확대됐다. 또 토마토에 이어 딸기 재배농가들도 늘어나고 귀농·귀촌인이 늘어나면서 상담민원이 크게 늘어 눈코 뜰 새 없이 분주하다.

이 상담소장은 “농업을 경제적 논리로 접근하다보면 경쟁력이 떨어지는 농업은 갈수록 위축될 수밖에 없을 것”이라며 “농업·농촌 여건이 어려워지고 있지만 농업기술센터, 농업인상담소가 흔들림 없이 본연의 역할에 최선을 다한다면 새로운 희망을 품을 수 있는 때가 반드시 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특히 이 상담소장은 “상담소장의 역량 강화는 오롯이 본인의 몫이지만 역량을 강화할 수 있는 교육 프로그램이 절대적으로 부족한 실정”이라며 “농촌진흥청이나 농업기술원에서 농업인상담소에 많은 관심을 갖고 상담소장의 능력을 향상시킬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image

2 최근 인근 남종면까지 관할이 늘어난 퇴촌면농업인상담소

3 이규용 상담소장이 토마토 재배 농가를 직접 찾아 양분관리와 병해충에 대해 상담하고 있다

4 퇴촌 토마토의 명성을 잇기 위해 최근 새로운 양액재배 시설을 농가에 보급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