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흐림
20200719 22 흐림
수원시 미세먼지 좋음
마이페이지
TOP

못난이 농산물

추진배경

  • 일부 농산물이 모양, 크기 등 단순 외부적요인에 의해 등급 외로 분류되어 헐값에 팔리거나 폐기됨에 따라 사회적 비용 및 환경오염 발생
    * 국내 채소·과일 전체 생산액의 10~30%가 등급 외로 분류(’18, 농림축산식품부)
  • 최근 다양한 분야에서 가치소비 문화가 확산됨에 따라 못난이 농산물을 적극 활용하여 이에 대응할 수 있는 실천 방안 필요

추진방안(안)

  • (공급) 경기친환경농산물유통센터(계약재배) 및 생산농가*(계약재배 외)
    * 경기도 친환경농업인연합회에서 적합한 농가 섭외 및 가격 협의 등 공급-판매 연계
  • (판매) 못난이 농산물 전문 취급업체

기대효과

  • 못난이 농산물 폐기물량 감소 및 폐기비용 절감, 농가 소득 증대
  • 환경보호, 가치소비 선도 등 경기도의 일상 속 가치 실천에 대한 홍보

못난이 농산물 발생 현황

  • 유엔 식량농업기구(’18)는 전 세계적으로 상품가치가 낮다는 이유로 판매되지 않고 버려지는 음식 쓰레기의 양은 13억톤으로 전세계 음식 소비량의 약1/3로 추정
  • 농협 및 국내 못난이 농산물 취급 업체 조사 결과, 매년 농산물 선별작업 시 분류되는 못난이 농산물은 총 생산량 대비 약 15~30%이며 최근 기후변화로 인해 기형, 소형 등 못난이 농산물이 증가 추세임

못난이 농산물 처리 및 활용 현황

  • 대부분 생산단계부터 산지 폐기되며 과채류, 근채류, 과일류 등 저장성있는 농산물은 산지에서 헐값에 처분(인근 도매시장, 마트, 개인 등)

소비자 수요 인식 통계

  • 최근 소비자 대상(2,000명) 설문조사 시 61%가 못난이 농산물 구매 경험이 있고, 대다수인 96%가 재구매 의사를 밝히는 등 ‘신선하고 저렴한 농산물’에 대한 실속형 소비자 증가 추세(출처: ’21.2.9. 한국소비자원 보도자료)

못난이 농산물 관련 국내 통계

  • 미국, 유럽 농산물 20%~25% 이상이 유통업체 기준 미달로 폐기되고 있으며 최근 환경 문제, 농산물 판로 확대를 위한 ‘규격외품’
    소비 운동 확산 중

국가별 대표 못난이농산물 브랜드

해외 주요 못난이 농산물 판매사례

해외 주요 못난이 농산물 판매사례
프랑스
(Intermarche)
미국
(Imperfect produce)
네덜란드
(Kromkommer)
오프라인 판매 온라인 쇼핑몰 가공식품 유통
프랑스 대형마트에서 2014년 최초로
유럽 전역에 못난이 농산물 캠페인
(Inglorious fruits and vegetable) 추진
– 매장별 약 1.2톤/일 물량 판매
미국 못난이 농산물 전문 쇼핑몰로
구독 형태로 정기 배달
– 2016년 연간 약 30억 투자 유치
– 약 32톤/월 물량 판매
네델란드 못난이 농산물을 활용한
과일, 채소 스프 전문 유통
– 2013년 크라우드펀딩으로 런칭
– 연 매출 약 1.2조원

관계 기사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