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가 농산물 수입개방, 기후변화 등 글로벌 환경변화에 대응해 지역 농업을 이끌어 갈 전문 농업경영인을 육성한다.

도는 경희대, 농협대, 한경대 등 도내 3개 대학에서 12개 과정을 통해 농업교육을 실시하는 ‘2017년 최고 농업경영자 과정’을 개설하고 지원자 220명을 모집한다고 19일 밝혔다.

교육 내용은 품목별 재배 이론, 현장 교육, 경영, 마케팅 등이며 접수기관과 전공과정은 대학별로 다르다.

우선 경희대는 ▲인삼재배가공 ▲약초재배가공 ▲한방외식경영 등 3개 과정을 개설해 60명을 모집한다. 모집기간은 3월 4일까지로 자세한 교육내용과 모집 요강은 경희대 산학협력단(031-201-3836)에 문의하면 된다.

농협대는 ▲화훼 ▲특용작물 ▲6차 산업 ▲유가공 등 4개 과정에 90명을 모집한다. 지원 희망자는 2월 24일까지 농협대 산학협력단(031-960-4360)에 문의하면 된다.

한경대는 ▲농촌관광 ▲말산업 ▲조경 ▲농식품가공 ▲사과 ▲화훼 중 수요조사를 통해 5개 과정을 개설하고 70명의 교육생을 모집한다. 접수기한은 2월 28일까지로 한경대 농업과학교육원(031-670-5693)에 문의 가능하다.

교육기간은 3월 중순부터 12월까지 주 1회, 204시간 이상으로 과정별 이론·실습·현장견학 등이 진행된다.

도내에 주소와 사업장을 두고 3년 이상 농업에 종사한 농업인이면 학력, 경력 제한없이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단, 한방외식경영 과정은 농업관련 6차 산업에 종사하는 사람이어야 한다.

도는 교육생 한명 당 전체 교육비 250만 원 중 70%인 175만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최종 합격자는 교육기관이 실시하는 면접, 소양고사 등 선발고사를 거쳐 3월 초 중 발표된다.

김충범 경기도 농업정책과 과장은 “최고농업경영자 과정을 통해 FTA, 기후변화 등 글로벌 농업환경 변화에 대응하고 6차 산업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지역농업인을 육성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편, 최고농업경영자 과정은 도가 1993년 전국 최초로 개설한 전문 농업인력 육성 과정으로 농업관련 대학에 위탁해 추진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