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는 ‘G마크’의 우수성을 알리고, 소비자에게 다가가기 위해 매월 둘째 주 동대문디자인프라자에서 열리는 ‘얼굴 있는 농부시장’에 ‘경기도 G마크 농식품 판매관’을 운영한다고 6일 밝혔다.

경기도 우수 농식품 인증마크인 ‘G마크’는 엄격한 심사기준에 의해 선정되며, 경기도지사가 책임진다. 품질은 물론 안전까지 검증된 농식품에만 부여되며, 소비자단체(NGO)의 철저한 감시와 참여로 제품에 대한 신뢰성을 높였다.

경기도 명품 G마크 농식품 판매관이 운영 될 ‘얼굴 있는 농부시장’은 서울디자인재단과 ㈔도농문화콘텐츠연구회의 공동주최로 진행된다. 시민들에게 바른 먹을거리를 소개하는 것과 함께 체험, 소통하며 도농 교류를 이끌어 낼 수 있도록 기획한 ‘직거래 시장’이다.

‘얼굴 있는 농부시장’은 제철 농산물과 유기농·친환경 농산물, 화학첨가물이 없는 정직한 농식품으로 바른 음식문화 활성화와 보급을 지향하며, 동대문디자인프라자에서 매월 두 번째 주 토요일(11시~19시)에 개최된다.

오는 8일은 친환경 자조금 협회에서 친환경 청년 농부전이 열릴 예정이며, 이날 G마크 특별관에서는 신규 인증업체 등을 만나볼 수 있다.

김석종 경기도 농식품유통과장은 “G마크 농식품은 생산에서 판매까지 체계적인 관리를 통해 소비자가 믿고 찾을 수 상품”이라며 “앞으로도 많은 행사를 통해 생산자와 소비자가 직접 소통하며 상품에 대한 신뢰와 G마크 인증 인지도를 높여 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