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는 가공용 농산물을 매개로 농산물 생산자단체와 식품기업이 동반성장할 수 있는 ‘농업과 기업 간 연계 강화사업’에 4억원을 지원한다.

5일 도에 따르면 농업과 기업 간 연계 강화사업은 가공용 농산물을 계약 재배하는 생산자단체와 식품기업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지난해부터 시행하고 있다.

이 사업은 생산자단체를 지원하는 ‘가공용 농산물 생산 지원사업’과 식품기업을 지원하는 ‘가공용 농산물 이용 지원사업’으로 구분된다.

가공용 농산물 생산 지원사업은 식품기업과 계약재배하고 있는 최소 10개농가 이상 참여하는 생산자단체에 컨설팅, 품질관리, 시설. 장비 임차, 영농환경 개선 등의 비용으로 최대 4천만원까지 지원한다.

가공용 농산물 이용 지원사업은 지역 생산자단체와 계약재배를 통해 원료 농산물을 조달하는 중소식품기업에 신제품 개발, 판촉, 농산물의 운송 및 저장 등의 비용으로 최대 2천만원까지 지원한다.

오는 13일까지 경기도청 홈페이지에서 공고문을 참고해 신청서를 작성한 뒤 이메일로 사업수행기관인 한국농업아카데미에 신청하면 된다. 4월 중 관련 협의회의 심사를 거쳐 사업대상자를 선정할 예정이다.

김호원 경기도 농식품유통과장은 “이번 사업으로 지역생산 원료 농산물과 수요 기업간 연결을 통해 농산물의 안정적 판로확보와 농가소득 증대를 위한 다양한 상생협력 우수사례를 적극 발굴 ‧ 확산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