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가 도민 주도의 행복한 마을만들기 성과를 공유하고 확산하기 위한 ‘제5회 경기도 행복마을 만들기 콘테스트’ 결과 포천 중리마을 등 4개 마을이 최우수 팀으로 선정됐다.

3일 화성 협성대 웨슬리관에서 진행된 콘테스트는 ▲체험·소득 ▲문화·복지 ▲경관·환경 ▲아름다운 농촌만들기 캠페인 등 4개분야로 진행됐다.

최우수로 선정된 팀은 체험·소득 분야에 포천 중리(교동 장독대마을), 경관·환경 분야 평택 궁리 1리(바람새마을), 문화·복지 분야 양평 화전2리 마을, 아름다운 농촌만들기 캠페인 분야 용인 서3리(상덕마을)마을이 각각 선정됐다.

이번 콘테스트는 행복마을 만들기 홈페이지에 사전 응모한 161개 경기도 농·산·어촌지역 마을 가운데 시·군 추천 마을을 대상으로 서류, 현장심사를 거쳐 총 9개 팀이 선정됐고 그 중 분야별 4팀이 최우수 마을로 선정됐다.

콘테스트에서 최우수로 선정된 4팀은 경기도지사 표창과 함께 오는 8월 30일 대전 KT인재개발원에서 개최되는 농림축산식품부 주관 ‘제5회 행복마을 만들기 콘테스트’에 경기도 대표로 참가한다.

여기서 최종 수상하게 되면 금상 3천 만 원, 은상 2천 만 원, 동상 1천 만 원, 입선 7백 만 원의 시상금을 받는다. 또한 2021년도까지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 신규 사업 신청시 인센티브도 받을 수 있다.

한편, 지난해 열린 행복마을 만들기 콘테스트에서는 마을 소득‧체험 분야에서 양평 수미마을이 농림축산식품부장관상을 수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