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올 상반기 명예감시원 110명 선발, 원산지 표시 관리 상시 모니터링 체계 강화
○ 원산지 표시 정착으로 국내 농축수산업 보호 및 소비자 알권리 충족



경기도가 도민들의 먹거리 투명성을 확보하고 공정한 거래질서 확립을 위해 올해 하반기부터 농수산물 ‘원산지표시 명예감시원’ 제도를 운영한다.

도는 올 상반기 총 110명의 명예감시원을 선발, 7월부터 12월까지 6개월간 도내 음식점과 전문판매점 등의 원산지표시를 점검해 나갈 계획이며, 내년부터는 연중 운영할 방침이라고 17일 밝혔다.

명예감시원 운영에 필요한 사업비는 1억6천500만 원으로 도가 30%, 시‧군이 70%를 부담한다. 도는 경기도의회와 긴밀히 협의하여 제1회 추경예산에 소요예산을 편성할 방침이다.

명예감시원은 농수산물 생산유통에 관심 있는 소비자라면 누구나 지원할 수 있다.

선발된 명예감시원은 도내 신규 전문판매점 및 음식점을 위주로 1일 6~10곳을 방문, 원산지 표시 계도 및 위반사항을 점검하게 된다. 감시원에게는 1일 5만 원의 활동비가 지원된다.

도 관계자는 “이번 명예감시원 제도를 활용해 원산지 표시 제도를 보다 체계화하고 소비자가 직접 감시원으로 참여해 지역 판매자의 능동적 태도 변화를 유도하는데 목적이 있다”며 “명예감시원의 업체 점검표 및 활동보고서가 원산지표시제도의 체계적인 관리를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도내 음식업수는 72만곳에 달하며, 연평균 25% 정도인 18만여 업소가 개‧폐업을 하고 있어 점검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실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