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일 안산 방아머리문화공원 일원에서 경기도 해양안전체험관 개관식 개최
– 여객선 기본 안전수칙, 선박 비상상황 체험 등 다양한 프로그램 마련
– 6~8월까지 시범운영기간을 거쳐 체험 프로그램 내실화
 
 
해양재난 예방과 해양사고 대처 체험을 제공하는 경기도 해양안전체험관이 7일 안산시 단원구 대부북동에서 문을 열었다.
 
 

개관식에는 이용철 경기도 행정1부지사, 이진찬 안산시 부시장, 도의원 및 시의원, 세월호 유가족협의회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행사는 경기도청 유투브 채널과 광화문 전광판 등을 통해 생중계됐다.
 
 

세월호 특별법에 의한 국가사업으로 건립한 해양안전체험관은 안산시 방아머리문화공원 일원에 지하 1층, 지상 3층 연면적 9,833㎡ 규모로, 총 사업비 400억 원 중 경기도는 100억 원의 사업비를, 안산시는 부지를 제공했으며 경기평택항만공사에서 위탁 운영한다.
 
 

도는 지난 4월 해양안전체험관을 준공했으며 8월까지 시범운영기간을 거쳐 프로그램을 내실화 할 계획이다.
 
 

해양안전체험관에서는 여객선 기본 안전수칙, IMO 심볼(구조장비나 화재장비에 붙어있는 표시. 어떤 장비인지를 나타낸다) 등에 대한 이론교육과 선박화재 진압·대피체험, 선박 비상상황 VR체험 등 선박에서 일어날 수 있는 비상상황을 가상체험 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수조에서 실제로 슬라이드를 통한 비상탈출, 침수선박 탈출, 이안류 시 대응법 등에 체험을 받을 수 있도록 20종의 체험프로그램을 마련하고 있다.
 
 

이용철 행정1부지사는 “일반 국민을 대상으로 해양사고를 전문으로 교육할 수 있는 해양안전체험관을 건립하게 되어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며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이 있지만, 오늘 개관식 이후 누구나 시설을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점등-퍼포먼스 
테이프-커팅식 
기념사하는-이용철-행정1부지사 
해양안전체험관-시설-시찰 
해양안전체험관-시설-시찰1 
해양안전체험관-시설-시찰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