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bzine_202107_04_theme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 방류 결정으로 우리 어민들의 걱정이 날로 커지고 있다. 이에 따라 경기도는 먹거리 안전과 어업인 생존권 보호를 위해 2023년까지
경기바다와 수산물에 대한 자체 방사능검사 기능과 인력을 대폭 확대할 예정이다.

글 편집부

■ 단속 인력 늘리고, 원산지 표시 품목 확대

경기도는 지난 5월 27일, ‘일본 정부 오염수 방류 관련 경기도 대응정책’을 발표했다.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무단 방류에 대응하기 위해 2023년까지 경기바다와 수산물에 대한 자체 방사능검사 기능과 인력을 갖추고, 매년 도내 모든 음식점과 판매점에 대해 수산물 원산지 단속을 강화한다는 게 주요 골자다. 경기도는 일본의 결정을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 관한 중대한 사안으로 여기고 긴급대응 전담조직(TF)을 구성하고 대응책을 마련해 왔다.
먼저 민간인 단속인력을 늘려 모든 음식점과 유통·판매업에 대한 원산지 표시를 철저히 지도·점검키로 했다. 지금도 매년 7만 개소를 점검하고 있지만 내년부터는 도내 음식점과 유통·판매업 22만 개소 전체를 매년 1회 이상 전수 조사할 수 있도록 원산지 표시 감시원을 129명에서 400명까지 늘릴 계획이다.
또한 홍어, 대구, 가자미 등 일본 수입 수산물 중 원산지표시 의무품목에 빠져 있는 11종을 원산지 표시 의무품목에 포함하도록 정부에 건의했다. 수용되면 음식점에서 판매되는 수산물 원산지 표시 품목을 15종에서 26종까지 확대·점검할 수 있게 된다. 이와 함께 현재 일본 원전 오염수 내 방사능 물질인 삼중수소에 대한 식품 대상 검사법이 없어 식품의약품안전처에 검사법을 신설해 달라고 건의했다.

■ 자체 방사능검사 기능 대폭 확대

경기도는 자체 방사능검사 기능 확대를 위해 요오드, 세슘에 국한됐던 검사항목을 스트론튬, 플루토늄, 삼중수소를 추가한 5종으로 늘린다. 이를 위해 해수에 대한 검사 장비를 도입해 경기도 인근 바닷물까지 검사하고, 방사능검사 확대를 위해 수산물 시료채취 지원과 검사인력도 늘린다. 오는 2022년부터 2023년까지 방사능검사 항목 확대를 위한 검사소 건립과 전문인력 확보 등 필요한 시설·장비를 갖추면 2023년부터 추가항목인 스트론튬, 플루토늄, 삼중수소까지 검사가 가능진다. 경기도는 이를 위해 2023년까지 총 62억 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일본 원전 오염수 관련 도민 소통과 투명한 정보 전달을 위한 창구도 운영한다. 이를 위해 경기도는 홈페이지에 도민 소통 창구를 개설해 국내외 동향과 발표 자료, 방사능검사와 원산지 표시단속 결과 등을 투명하게 공개하고, 일본 오염수 방류 저지를 위한 국민 콘텐츠 공모도 추진할 계획이다. 자체 제작한 영상물은 각 시군 홈페이지, 도 공식 유튜브, 인터넷 TV 등 다양한 채널과 관공서·학교 등에 배포할 예정이다. 이 같은 대책과 관련해 경기도는 해양방사성물질 조사정점 확대, 수산물 방사성물질 검사 확대, 음식점 수산물 원산지 표시 품목 확대 등 3개 안건에 대해 해양수산부와 원자력안전위원회,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제도개선 건의안을 전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