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bzine_202107_10_theme

경기도농업기술원이 최근 10년간 742가구의 소비자 패널 자료를 대상으로 과일 소비트렌드를 분석했다.
해당 소비자 패널은 농촌진흥청이 소비트렌드를 반영해 농식품 생산·유통 및 기술 개발에 활용하기 위해 수집한 것이다.
경기도농업기술원은 이번 분석을 바탕으로 품목 및 품종 변화 등을 통해 고수익을 낼 수 있는 방안 등을 모색할 예정이다.

글 편집부

■ 최근 10년 과일 소비량, 어떻게 변화했을까?

농촌진흥청이 지난해 농식품 소비자 패널 10년의 결과를 발표했다. 해당 데이터는 2010년부터 2019년까지 10년간 1,486가구의 가계부를 분석한 결과로 소비자 패널이 구매 영수증을 붙인 가계부를 작성해 매달 농촌진흥청에 보내면 전산화하는 방식으로 수집했다.
경기도농업기술원은 소비자 패널 중 수도권 742가구(2019년 기준)의 과일 구매 정보를 분석했다. 그 결과 2010년부터 2019년까지 수도권 가구의 연평균 과일 구매 빈도는 연간 47회였고, 구입액은 35만 7,000원(사과 8만 원, 포도 5만 4,000원, 복숭아 4만 3,000원, 배 2만 9,000원 등)이었다.
경기도와 인천시, 서울시 등 수도권 각 가정의 연도별 가구당 평균 구매액을 보면 2010년 35만 5,000원에서 2012년 38만 2,000원으로 증가했다. 하지만 2019년 34만 4,000원으로 낮아졌다. 이와 같은 가구당 연간 평균 과일 구매액은 2012년 이후로 미세한 증감을 반복하고 있었지만 장기적으로 보았을 때 감소 추세인 것으로 분석됐다. 최고 구매액인 2012년 대비 2019년에는 10% 감소했다.

■ 가구당 연간 과일류 구매액

■ 과일 구매액과 구입처의 변화

가구별 과일 평균 구매액을 살펴보면 30대 이하 가구는
22만 7,000원이었다. 반면 40대는 35만 4,000원, 50대는 40만 2,000원, 60대 이상은 40만 5,000원으로 연령이 높을수록 과일을 더 많이 사 먹고 있었다.
4인 가구의 주요 과일 구매액 변화는 2013년 대비 2019년에 배, 복숭아, 체리 구매액이 증가했다. 1인 가구는 더 많은 품종인 사과, 배, 복숭아, 포도, 체리 등의 구매액이 증가했다. 특히 1인 가구의 체리, 복숭아 구매액은 2013년 대비 2019년에 74%, 5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과일 구입처는 2019년 기준 슈퍼마켓(52%)이 가장 많았고, 대형마트(18%), 전통시장(10%) 등이 뒤를 이었다. 전통시장에서 과일을 구매하는 비율은 감소했고, 슈퍼마켓에서 구입하는 비율은 지속적으로 증가했다.
과일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소비를 더욱 촉진시키기 위해서는 점점 높아지는 소비자의 욕구를 충족시킬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 경기도농업기술원 관계자는 “과일 구매액이 지속적으로 감소하는 만큼, 과일 생산 농가에서는 소비트렌드를 파악해 품목 및 품종 변화 등 고수익을 낼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고, 유통·판매 업체는 소비자 특성에 맞춰 섭취 편의성을 높인 컵과일, 씻어 나온 과일과 같은 상품 출시 등의 판매 노력을 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 1인 가구 과일별 구매액 변화(수도권)

■ 과일 구입처 변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