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bzine_202106_10_theme

농촌진흥청이 농식품 소비트렌드를 분석한 결과 젊은 소비, 건강 중시, 간편 소비를 중심으로 변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는 ‘2020 농식품 소비트렌드 발표대회’의 일환으로, 2010년부터 2019년까지 10년간 누적된 전국 1,486가구의 가계부를 분석한 결과다. 비대면 시대의 농식품 트렌드를 살펴보고, 대응 방안을 고민해본다.

글 편집부

■ 젊은 소비, 건강 중시, 간편 소비, 구매 장소 다양화

사회적 거리 두기가 일상화되면서 많은 분야에서 비대면 활동이 강화되고 있다. 이는 농식품 소비 트렌드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농촌진흥청에 따르면 지난 10년간 농식품 소비행태는 ‘젊은 소비, 건강 중시, 간편 소비, 구매 장소 다양화’로 변해가고 있다. 특히 20대의 농식품 구매액은 68%, 30대는 30%가 증가해 새로운 농식품 구매 주체로 부상했다. 농식품 구매 시 고려사항은 안전한 농식품, 건강 증진, 영양성분 등 건강을 중시하는 경향이 강했다. 특히 60대 이상 소비자들은 건강에 높은 관심을 보이면서 프리미엄 식품류에 높은 관심을 보였는데, 지난 10년간 블루베리(59%), 견과류(31%), 죽류(31%) 등의 소비가 크게 늘었다.
전 세대에 걸쳐서는 신선편이 식품, 미니 농산물, 시판 김치, 가정 간편식 등 쉽고 편리하게 조리해 섭취할 수 있는 농식품 구매가 증가했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즉석밥, 즉석식품 및 냉동식품의 구매가 증가했으며, 2030세대를 중심으로는 반찬류(37%)의 구매액이 큰 폭으로 증가했다.
농식품 가공시장도 최근 급성장세를 보이고 있는데, 가구당 가공식품 구매액은 2015년 월 14만 6,000원에서 2019년 17만 5,000원으로 성장했다. 소비자가 많이 찾는 가공 형태는 과일의 경우 음료, 채소는 반찬류, 곡류는 간식류였다. 농촌진흥청은 이에 대해 가격 변동에 민감한 채소의 경우 통조림 등 새로운 저장법과 다양한 가공식품군을 개발해 시장 확대에 대응해야 한다고 진단했다.

■ 생산자 중심이 아닌, 소비자 중심의 농산물 생산

코로나19 이후 신선식품 구매 패턴의 변화를 살펴보면, 구매를 줄인 소비자보다 늘린 소비자가 더 많았다. 품목별로는 과일류, 채소류, 육류, 곡류 순이었다. 또한 농식품 및 저장 기간이 긴 상품의 수요도 늘었다.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국제적인 물류 체계가 마비되고 기후위기에 따른 식량 수급 문제까지 겹치며 국산 농산물에 대한 선호도가 높아졌다는 응답도 33.5%로 나타나 국내산 농산물의 소비 확대 가능성을 보여줬다.
농식품 구매 행태도 코로나19 발생 이후 많은 변화가 있었다. 편의성을 중시하는 소비 성향과 농식품 구매 시 사람 간 접촉을 꺼리게 되면서 전통시장·대형마트·슈퍼마켓 등의 이용이 줄고 온라인·직거래 구매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엔 인터넷 쇼핑몰에서 구입한 제품을 당일 받아볼 수 있는 새벽배송, 로켓배송 등이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언택트(Untact) 시대를 넘어 온라인상에서의 연결을 추구하는 온택트(Ontact) 시대에 대한 준비가 필요한 대목이다.
그렇다고 오프라인 매장이 모두 부진을 겪고 있는 것은 아니다. 지역 소매점의 경우 판매가 외려 늘었는데, Local(지역)과 Economy(경제)의 합성어인 ‘로코노미’란 신조어도 만들어졌다. 특히 농산물의 경우 로컬푸드매장이 더욱 주목받았다.
생산이 소비로 직결되던 과거와 달리 현재는 소비자의 선택을 받는 농산물만이 시장에서 살아남는 시대가 됐다. 농식품 소비 형태를 두루 살피고, 그 대응방안을 깊이 있게 모색해나가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