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설가지 하절기 대체 작물 고소득 작목 멜론 선발

경기도농업기술원이 품질과 가격이 떨어지는 여름철 시설가지를 대체하기 위한 경제성 분석을 실시한 결과 멜론을 재배하는 것이 경제적인 것으로 조사됐다. 멜론을 재배할 경우 소득이 가지를 재배했을 때보다 약 25% 증가했다. 이에 여름철 멜론 재배 경제성 분석 내용을 소개한다.

황지은 농업연구사(경기도농업기술원 원예연구과 031-229-5804)

image
여름철 가지, 품질과 가격 떨어져

도매시장에서 형성되는 가지의 최근 5개년(2017~2021년) 평균 가 격은 8kg 상자(상) 기준 하절기인 7월에 kg당 1,545원 대비 동절기인 1월에는 4,215원으로 약 3배의 가격 차이를 보인다.

가지 가격은 5월부터 큰 폭으로 떨어지며 7월에 가장 낮은 값으로 판매되는데, 하절기가 가지의 생육 후기이며 고온으로 생육 및 품질이 저하되고, 노지 가지의 출하량이 증가하는 것 등을 원인으로 들 수 있다. 농가에서는 하절기 가지 가격이 높지 않아 휴작을 하거나 생산비에 못 미쳐도 재배하고 있는 실정이다.

일부 시설가지 농가에서는 고온기에 오이를 재배하기도 하지만 큰 소득을 얻지 못하고 있어 가지 농가의 소득 향상을 위한 작부체계 개선이 절실한 실정이다.

국내에서는 토마토, 시설수박 등 작부체계를 개선하기 위해 멜론을 선발한 연구를 진행하였는데, 특히 딸기 고설베드를 활용하여 멜론, 미니수박 등 박과류를 후작으로 재배하면 생산성을 높일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경기도 양주시, 양평군과 충북 옥천 군 등 국내 여러 지역에서는 하절기 대체작목으로 멜론 또는 애플 수박을 재배하는 실증 시험을 진행하기도 하였다.

image

여름 재배 시 가지보다 멜론 소득 25% 늘어

경기도농업기술원에서는 가지 재배 농가의 소득 향상과 가지의 홍수 출하 예방을 위해 박과류 중 고온성이고, 재배기간이 3개월 이내로 짧은 멜론을 하절기에 재배하여 그 경제성을 분석했다.

2021년 6월 3일 멜론 ‘PMR얼스엘리트’ 품종을 정식하였으며, 7월 6일에 수정하여 착과 후 58일경에 수확했다. 과실 특성은 과장 14.4cm, 과폭 14.9cm, 과중 1.6kg, 당도 14.5°Brix였으며, 10a 당 수량은 2,318.4kg으로 높았다. 반면에 가지 전체 수량 중 품질에 따른 상과 보통 등급의 비율은 5월 52:48, 6월 34:66, 7월 3:97의 비율로 상 등급의 비율이 낮아졌는데, 가지는 고온성 작물로 7월이 5월보다 수량은 증가하나 생육 후기로 갈수록 생육이 불량해져 상품성이 있는 중과 상 등급의 비율이 감소하는 경향을 보였다.

경제성을 분석하였을 때 하절기에 가지만 재배하였을 때의 조수입은 10a당 3,337,616원인 반면 동일한 시기 멜론 재배 시 조수입은 8,573,515원이었다. 가지 소득과 멜론 종묘 비용을 제외하였을 때 소득은 4,189,399원으로 가지를 재배했을 때보다 소득이 약 25% 증가했다.

가지 재배 시 빈번한 착과 작업과 측지 제거, 과실 수확으로 인한 노동력이 많이 소요되지만, 멜론은 상대적으로 이러한 노동력 절감뿐만 아니라 소득도 증대시킬 수 있다는 점에서 경제적이라고 판단된다.

image